To Lee Jung-seob, one of the most iconic modern painters of Korea, a cow was much more than a common farm animal found in rural communities. Serving as one of the central themes in his work, the creature was a symbol of Korea’s national identity and spirit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한국의 가장 상징적인 현대 화가인 이중섭에게 소는 농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농촌의 동물 이상의 것이었다. 소는 그의 작품에서 중심 주제 중 하나로 활동했고 일제 치하에 있던 한국의 국가 정체성과 정신의 상징이었다.

The cattle in Lee’s “White Ox” straining to take a step forward describes the unceasing sacrifice and labor of the people of Joseon. Among Lee’s only five known surviving paintings of white bulls, the said piece’s whereabouts had been unknown since it was on display in the early 1970s.

한 발짝 더 내딛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흰소’에 나오는 소는 조선 사람들의 끊임없는 희생과 노동을 묘사하고 있다. 현존하는 것으로 알려진 5점의 흰소 그림 중에서 해당 작품은 1970년대 초 전시 이후 행방이 묘연했다.

Now, after more than four decades, the painting will once again stand before the audience as part of the late Samsung Chairman Lee Kun-hee’s massive art collection donated to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MMCA).

40여 년이 지난 지금, 이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대규모 미술품 컬렉션의 일부로 다시 한 번 관객 앞에 서게 된다.

The MMCA unveiled Lee’s art collection ― totaling 1,488 pieces by 246 renowned artists here and abroad ― Friday. It is the biggest single donation of paintings, etchings, ceramics and sculptures the national gallery has ever received.

국립현대미술관은 금요일 국내외 유명 작가 246명의 총 1천488점의 작품으로 구성된 ‘이건희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는 지금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 있어 회화, 판화, 공예, 조각 작품을 망라한 가장 큰 규모의 단일 기증품이다.

Prominent pieces include domestic works by abstract masters Kim Whan-ki, Chang Uc-chin and Park Soo-keun as well as masterpieces by Western artists such as Pablo Picasso, Salvador Dali and Claude Monet, to name a few. The inventory includes more than 100 of Picasso’s ceramic works.

눈에 띄는 작품으로는 국내 추상화 거장 김환기, 장욱진, 박수근의 작품을 비롯해 파블로 피카소, 살바도르 달리, 클로드 모네 등 외국 거장들의 명작들이 있다. 기증품 목록에는 피카소의 도예 작품 100여점도 포함되어 있다.

The collection is also comprised of rare surviving works of Korea’s first-generation female Western-style painters, including Rha Hye-seok and Baek Nam-soon, who taught Lee Jung-seob.

이 컬렉션은 첫 여성 서양화가 나혜석과 이중섭의 스승이기도 했던 백남순 등 국내 1세대 여성 유화가들의 희귀 작품도 포함했다.

“Lee’s collection can be characterized as a comprehensive crossing of all ages and countries. We can witness the vast array of modern and contemporary works of the East and the West across different genres, periods and artists,” MMCA Director Youn Bum-mo said in a press conference. “I would say this is a once-in-a-lifetime opportunity for the museum.”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고 이건희 회장의 컬렉션은 모든 연령대와 국가를 포괄적으로 교차하는 것이 특징이다. 동양과 서양의 많은 근대 작품들을 다양한 장르, 시대, 작가에 걸쳐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물관에 있어 일생에 한 번뿐인 기회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Source link

LEAVE A REPLY